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늦은 리뷰. Apple Macbook (A1342)
    Digital Life/리뷰&사용기 2011. 6. 17. 00:58
    엄청 늦은 리뷰입니다;;;

    처음 제가 Apple을 만난건 아마도 초등학교 때로 기억하는데요. 친구 집에 있던 Apple II로 처음 만났었죠.

    그리고 한참을 지나 대학교 시절 iPod Nano 1세대로 다시 Apple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이 Nano는 참 오래 사용을 했었는데요. 대략 6년여를 사용했던 것 같습니다. 그 사이 잠시 iPod Touch 1세대를 사용하기도 했었구요.

    소니의 엑스페리아 X1을 만나면서 Apple과의 인연은 끝이 나는 듯 했습니다.

    그러다 한국에 드디어 아이폰이 정식 출시를 하게 되었지요. 아이폰 3Gs를 시작으로 아이폰4가 출시된 후에는 바로 아이폰4로 갈아타고, 아이폰4로 갈아탄 그 달에 맥북을 구매하게 되었네요. 벌써 반년전인데 리뷰는 이제야;;;;



     맥북의 패키지. 맥북 시리즈의 패키지는 모두 동일한 디자인입니다. 백색의 박스에 맥북 이름과 제품의 사진이 그려져 있습니다.



     뒷면. 맥북을 열어 놓은 사진이 그려져 있습니다. 개봉은 윗면으로 해야 하며, 투명하고 큰 씰이 붙어 있습니다.



     측면에는 애플 로고가 그려져 있습니다. 



     반대면에는 간략한 사양이 아이콘으로 그려져 있습니다. 



     박스 윗면에는 이동을 위한 손잡이가 있습니다. 무게는 그리 무겁지 않았던 기억이 나네요.



     박스를 개봉해 봅니다. 방전지에 쌓여 있는 맥북과 우측에는 악세사리가 들어있는 박스가 있습니다.



     맥북을 감싸고 있는 방전지는 이렇게 맥북을 꺼낼 수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간단한 부분이지만 구매자를 생각하는 세심함이 돋보입니다.




     맥북을 들어보면 전원 어댑터가 보입니다.



     우측에 있는 박스를 꺼내봅니다. 내용물은 뭐가 있었는지는 잘 기억이;;;



     어댑터는 일반 노트북과 다르게 생겼습니다. 보통 노트북 어댑터는 콘센트에서 어댑터로 연결되는 분리형 케이블이 있고, 어댑터는 본체와 연결되는 케이블의 끝에 있어, 결국 어댑터가 케이블 중앙에 오게 되는데 맥북의 어댑터는 콘센트 쪽에 붙어 있습니다. 간단한 구조이지만 콘센트 쪽에 무거운 어댑터가 연결되므로 맥북 자체는 어댑터에 걸리적 거리지 않습니다.



     맥북 본체에 붙는 연결 부분입니다. 처음에는 플라스틱 커버가 씌워져 있습니다.



     플라스틱 커버를 벗겨봅니다. 연결부 끝은 자성을 띄고 있어 맥북에 '탁'하고 붙습니다.



     맥북 본체를 꺼내봅니다. 하얀색 방전지에 씌워져 있습니다.



     개봉하는 위치에는 이런 씰이 붙어 있습니다. 대략 이 씰을 제거하면 반품이 안된다 등의 이야기 입니다.



     본체입니다. 하얀색의 그로시한 외형을 가지고 있습니다. 덕분에 지문이 참 많이 묻고, 흠집에 약한 편입니다.



     아랫면은 무광 재질입니다. 만져보면 느낌은 좋습니다. 고무 등의 받침은 없지만 네 귀퉁이가 살짝 올라와 있어 바닥에 내려놓으면 그 부분만 때가 탑니다;;;;



     어댑터를 연결해 봅니다. 단자쪽에 작은 불이 들어오는데 충전 중에는 붉은색, 충전 완료시에는 녹색의 불이 들어옵니다. 위에도 이야기 했듯이 이 케이블은 본체와 자석으로 연결되어 있어, 케이블을 누가 건드려도 쉽게 떨어져 나갑니다. 가끔 케이블이 발에 걸려 본체까지 밀렸던 경험이 다들 한번씩은 있으실 듯.



     맥북 앞에는 LCD를 열 수 있는 홈이 있습니다.



     우측면에는 DVD-RW 삽입구가 있습니다. 역시 일반 노트북에서 보던 것과는 다른 형태입니다.



     뒷면에는 아무런 포트도 없습니다.



     좌측에는 여러가지 포트가 위치해 있습니다. 어댑터 연결부 우측에는 LAN 포트가 있고, 1394 포트, 2개의 USB 포트, 이어폰 단자, 캔싱턴 락 등이 위치해 있습니다. SD 카드 리더기가 없는게 살짝 아쉽네요. SD 카드 리더가 있는 맥북 프로 모델을 할까 했지만 SD 카드 리더 때문에 30~40만원을 더 투자하기에는 좀 아깝더군요. 제가 사용할 목적에 맥북 프로는 너무 고사양.



     LCD를 열면 키보드 부분에 보호지가 있습니다.



     LCD 하단에는 MacBook 이름이 쓰여져 있습니다. 그 아래에는 힌지가 위치해 있습니다. 힌지는 너무 빡빡하지도 너무 헐렁하지도 않은 딱 좋은 정도의 느낌입니다.



     상단에는 카메라와 정체불명의 구멍이 위치해 있습니다. iChat 등의 화상 채팅에서 사용됩니다.



     키보드와 트랙 패드. 아이솔레이션 타입의 본가 답게 키보드의 느낌은 나쁘지 않습니다. 아래의 트랙 패드는 정말 신세계~ 한번 사용해보면 그 맛에서 빠져나오기 힘듭니다. 마우스가 없더라도 모든 조작이 가능하도록 제스쳐가 셋팅되어 있습니다.



     본체 좌측 위에는 마이크가 위치해 있습니다. 레이져 가공으로 상당히 예쁘게 가공되어 있습니다.



     우측 상단에는 전원 버튼이 있습니다. 버튼 느낌은 사실 그리 좋지는 않은데요. 좀 꾹 눌러야 정확히 동작합니다.



     트랙패드 부분. 본체와는 미세하게 색상이 다릅니다. 별도의 버튼은 보이지 않는데, 트랙패드 하단을 누르면 딸깍하는 버튼이 내장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힌지 안쪽에는 송풍구와 스피커가 위치해 있(다고 들었)습니다.



     이제 켜봅니다!! 하얀 바탕에 애플 로고가 지나가고 순식간에 부팅이 이루어집니다.



     처음 기동할 때에는 여러가지 언어(맥북에서 지원하는 언어겠죠)로 환영 메시지가 지나갑니다.



     그 여러가지 언어 중에는 당연히 한국어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는 OS-X를 의미하는 X가 지나갑니다. 맥북에는 기본으로 스노우 레오파드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제 다음달이면 라이온이 출시하는 군요. 라이온을 구매하기 위해 이미 기프트카드를 $50나 등록해 두었다는;;;)



     이제 몇가지 설정을 거치게 됩니다. 주로 국가라던가, 사용자 등에 대한 설정입니다.



     부팅이 완료되면 이런 OS-X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반년 정도 맥북을 사용해보니 윈도우나 리눅스와는 다른 느낌입니다.
    무게도 동급의 윈도우 노트북에 비해 그리 무겁지도 않고, 특히나 4시간 넘게 가는 배터리 타임은 굳이 외부에 나갈 때 무거운 어댑터를 챙기지 않아도 될 정도입니다. (어댑터는 그만큼 무거워서 챙기면 일단 한 짐;;;;;)

    트랙패드의 제스쳐는 정말 사용자에 최적화되어 있어 마우스가 없어도 전혀 불편함이 없습니다.

    OS-X는 태생이 리눅스나 유닉스와 같다보니 프로그램도 왠만큼 유닉스나 리눅스에 출시되어 있다면 OS-X용으로도 출시되어 있으며, Open Source 소프트웨어는 리눅스에서 사용하듯 컴파일하고 설치해 사용하면 대부분 큰 무리없이 동작합니다. (UI가 없는 경우에 한해서만....)

    간단한 개발 셋팅도 어렵지 않게 되더군요. 제가 주로 하는 Java 진영의 library는 대부분 그대로 사용할 수 있고, 개발툴 역시 OS-X용으로 출시되어 있으니 사용가능합니다. (이번 JCO에도 전 맥북을 들고가 실습에 참여할 예정)

    아이폰의 휴대용 배터리라는 소리를 종종 듣는 맥북 계열이지만 윈도우와는 다른 재미난 것들도 많고 집에서 사용하기에도 나쁘지 않습니다. 윈도우 진영에서만 사용해야 하는 서비스는 VirtualBox 등의 가상 시스템에 윈도우를 설치하여 필요할 때만 기동해 사용하는 형태로 큰 불편없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아이튠즈의 동작 속도를 비롯해서 아이폰, 아이패드를 100% 활용하기 위해서는 OS-X가 필수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진 관리나 연락처 관리 등 아이폰의 작은 서비스들을 완전히 활용하기 위해서는 OS-X가 꼭 필요합니다.)

    집의 PC는 MS Flight Simulator 때문에 윈도우 진영을 벗어나지는 못하겠지만 나중에는 윈도우 진영 PC와 함께 맥도 한대 들여놓는걸 조금씩 고민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카페 자랑용이라고 불리는 애플 로고에 불 들어온 사진으로 마무리!!!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