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최소한 자신이 처한 상황은 설명합시다.
    Digital Life/디지털 라이프 2006. 4. 21. 20:15
    주변에서 컴퓨터 이상에 대한 도움 요청을 자주 받습니다.

    제가 다른 사람을 도울 수 있다면 좋은거죠. 그런데 문제는 최소한의 설명도 없이 도움을 요청하는 경우가 너무 많다는 거죠.

    '컴퓨터가 그냥 꺼져요'

    '컴퓨터가 이상해요'

    어쩌라는 겁니까...ㅡㅡ;;;

    기침한다고 다 감기인겁니까..

    컴퓨터가 꺼지면 그냥 파워가 나가는건지 윈도우가 종료되는건지, 특정상황에서만 그런건지 랜덤하게 그러는건지.. 최소한의 설명이 있어야 진단을 내리는 거죠.

    비슷한 상황으로 '견적 좀 내줘요'가 있죠. 견적이라... 어따 쓸지, 누가 쓸지 한마디 언급도 없이 견적 내 줘요 하면 저는 최고는 아니지만 그래도  상급이라고 생각되는 부품들로 견적냅니다. 당연히 가격 비싸지고, 시중에서 광고하는 LCD포함 100만원짜리 컴퓨터보다 더 비싸지죠. 그러면 날아오는 소리...

    '왜케 비싸. 울집 앞 XX는 100만원이면 LCD 모니터에 프린터까지 준다더구만'

    그럼 그냥 거기서 사세요. 자신이 컴맹이다, 혹은 컴퓨터를 직접 수리할 능력이 부족하다 싶으면 그냥 A/S망 잘 갖추어진 메이커 PC 사는게 낫습니다.

    119, 112에 도움을 요청할때도 도둑이 들었는지, 사고가 나서 다쳤는지, 자신이 있는 곳은 어딘지 등 최소한 자신이 처한 상황에 대한 설명은 합니다. 다른일도 비슷한거죠.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신이 처한 최소한의 설명은 합시다.

    'Digital Life > 디지털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저 어이가 없을 뿐...네스팟의 만행...  (2) 2006.05.01
    아이팟 나노 1GB  (0) 2006.04.29
    최소한 자신이 처한 상황은 설명합시다.  (4) 2006.04.21
    새로운 비서  (0) 2006.04.14
    SCH-V740  (2) 2006.03.13
    오늘 도착한 2GB  (2) 2006.02.22

    댓글 4

    • 어도비 2006.04.22 20:27

      용도, 가격에 대해서는 그래서 확실히 캐묻습니다.

      • Favicon of http://scin21c.cafe24.com/tt/ BlogIcon 제피르 2006.04.23 16:01

        저도 누가 견적 얘기하면 '누가 쓸꺼냐' '어따가 쓸거냐'등등 여러가지 물어보긴 하지만... 결국은 제 맘대로 사양이 되어 버리죠...;;;

    • 어도비 2006.04.25 10:51

      본래 남한테 견적을 맡긴다는 것은 자신의 실력이 딸리는 것도 있겠지만 상대방의 습성이나 선호하는 것을 원해서 그러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
      한마디로 뭘 해도 믿을 수 있으니까- 가 아니겠습니까. ㅋㅋ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