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ebook 서점 중 ebook 전문 서점으로 많은 분들이 이용하시고, 저 또한 많이 이용하는 리디북스에서 전용 ebook 기기를 발매했습니다. (그러고보니 벌써 작년 말에 발매했었네요.)

저는 발매 후 약 2개월이 지난 시점에 페이퍼 라이트라는 제품을 구매했었습니다. (과거형인 것은 이 기기가 지금은 제 손에 없기 때문이죠.)

벌써 몇개월 전에 제 손을 거쳐간 기기이지만 많이 기대했었고, 약 1개월 가량 경험했던 내용을 리뷰로 풀어보려 합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리뷰를 진행했던 기기라서 간단히만 훓어보고, 제 사용 기준에서의 평가를 내려볼까 합니다.




외관 둘러보기



리디북스 페이퍼 라이트는 e-ink라는 전자 잉크 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e-ink에 대한 부분은 인터넷에 많이 설명되고 있으니 별도 설명은 하지 않겠습니다.
e-ink의 특성 상 전원이 들어가지 않은 상태에서도 디스플레이에 무언가를 표현할 수 있어 기기를 슬립 상태로 두더라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처럼 화면이 꺼지지 않고 화면에 SLEEPING이라는 문구가 떠있습니다.






기기의 재질은 무광택을 띄고 있는데 생각보다 미끄러워서 조심해야 합니다.






후면에는 리디북스 로고가 위치해 있습니다.






리디 페이퍼 라이트는 무선 통신이 가능하기 때문에 아래에는 KCC 인증 마크가 위치해 있습니다.






기기 전면 하단에는 원형의 터치 방식 버튼이 있습니다.

이 버튼은 여러가지 역할을 하는데 기기가 충전 중일 때에는 붉은색 LED로 충전 상태를 알려주며, 오래 터치하고 있으면 프론트라이트를 켜거나 끌 수 있습니다.






기기 전면 상단에는 리디북스 로고가 위치합니다.






기기 좌우 측에는 페이지 넘김 버튼이 있습니다.
다만, 이 버튼의 마감이 그리 좋지 못해서 좌/우 버튼의 클릭감이 미묘하게 다릅니다.
리디 페이퍼 시리즈는 전반적으로 기기의 마감이 좀 부실한 면이 있습니다. (이 내용에 대해서는 다음에 리디 페이퍼와 크레마 카르타 비교 포스팅에서 다시 이야기 하겠습니다.)

버튼은 이전/다음의 기본 셋팅과 다음/다음의 커스텀 셋팅으로 변경이 가능합니다.
기본 셋팅에서는 일반 도서를 볼 때에는 우측의 버튼이 다음, 좌측의 버튼이 이전으로 동작하며, 일본 만화책을 볼 경우에는 그 반대로 동작합니다.
저는 주로 화면 터치를 이전, 버튼을 다음으로 셋팅하고 사용했습니다.






상단에는 usb 포트와 마이크로 SD 삽입구, 전원 스위치가 있습니다.
이렇게 상단에 각종 I/O 관련 부품이 몰려 있는 경우 하나의 장점이 있습니다.
6인치 급의 기기를 파지하는 방법에 관한 부분인데 저는 보통 엄지손가락을 기기 전면에 두고, 두번째, 세번째, 네번째 손가락으로 후면을 받친 상태에서 새끼 손가락으로 기기의 하단을 지지합니다.
스마트폰 처럼 하단에 스피커, 충전/데이터 포트가 있는 경우 새끼 손가락이 많이 아픈 문제가 있는데,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서는 상단으로 각종 포트를 모아두어서 위의 파지법으로 기기를 잡았을 때 불편함이 적었습니다.

32기가 마이크로 SD까지는 무난히 동작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SD에는 PDF문서나 사용자가 생성한 epub 문서 등을 넣어 볼 수 있습니다.






책을 열어보자



소프트웨어의 UI는 리디북스 앱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프론트 라이트는 하단에 있는데, 많은 분들이 지적하시는 것과 같이 라이트의 균일도가 좀 떨어집니다.

사진에서는 잘 보이지는 않네요.






epub형태의 책을 열어 봤습니다.

리디 페이퍼 라이트는 그레이 스케일 e-ink 액정으로 문서가 컬러로 되어 있더라도 색상은 출력하지 못합니다.
아래 사진의 제목과 같이 색상이 들어있거나, 그레이 계열의 색상으로 되어 있는 경우 읽기가 좀 어려운 문제가 있습니다.

리디 페이퍼 라이트는 212 ppi로 다소 해상도가 떨어집니다. 기본 폰트(명조 계열)은 가독성이 떨어지는 면이 있으며, 고딕 계열의 볼드체가 보기에 편안했습니다.






PDF 열어보기



저는 소프트웨어 개발 직군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주로 문서를 PDF로 보는 편입니다.
리디 페이퍼 라이트를 구매할 때도 어느정도 감수할 수 있는 정도라면 PDF를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서 볼 목적도 있었습니다.

이미지 스캔 방식으로 만들어진 PDF와 문서 방식으로 만들어진 PDF를 리디 페이퍼에서 열어보았습니다.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서의 PDF, 특히 스캔 문서는 포기하는 편이 빠릅니다.

아래의 사진은 문고판 규격의 책을 스캔한 이미지인데, 글씨를 읽을 수 없을 정도로 깨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 출력이 그리 좋지 않기 때문에 확대한다고 하더라도 그리 좋은 가독성을 확보하지는 못 합니다.

다만, 이미지 보정 형태에 따라 확대했을 때 그럭저럭 볼 수 있는 정도의 가독성을 보여주는 문서도 있기는 하지만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서는 그냥 포기하는게 빠릅니다.






다음은 한빛 미디어의 리얼타임 ebook 입니다.

한빛 미디어의 리얼타임 ebook은 문서를 바로 PDF로 생성시킨 것으로 문서 안에 폰트의 정보와 텍스트 정보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쪽은 확대를 하지 않더라도 글씨를 읽을 수 있을 정도의 가독성은 보여줍니다.
하지만 212 ppi는 글씨를 그리 깔끔하게 표현하지 못하기 때문에 장시간 읽기에는 무리가 있으며, 눈에서 꽤 가까이 기기를 가져와야 읽을 수 있는 정도입니다.






만화책도 보자



저는 만화책도 자주 즐깁니다.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서의 만화책은 볼 수 있을 정도는 됩니다.

하지만, LCD 기기와 비교하면....






아래는 아이폰 6s plus와의 비교 사진입니다.

좀 더 자세히 보면....






아래 사진은 아이폰 6s plus에서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서 보여지는 크기 정도로 확대해 보았습니다.

제가 느낀 차이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선명도.
ppi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당연히 아이폰 쪽이 더 선명합니다.

2. 대비.
그레이 스케일이라도 진함와 연함이 있는데, 아이폰 쪽에 눈에 띄게 대비가 좋습니다. 사람의 눈으로 볼 때 대비가 높은 편이 가독성이 좋다고 느끼게 됩니다.

3. 가독성.
전체적인 가독성은 LCD를 채용한 기기를 e-ink가 따라가지 못합니다. 만화책의 경우 대부분 정독보다는 속독을 하게 되는데, 아이폰에서는 미세한 그림들(아래의 사진에서는 자판기의 디테일 이라던가, 배경의 글씨 같은)을 쉽게 인지할 수 있는 반면,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서는 두리뭉실하게 인식하게 됩니다.
그래서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서 내용을 본 후 아이폰에서 같은 내용을 다시 보면 전에는 보이지 않던 부분들이 보이기도 했습니다.






위 사진은 초점이 리디 페이퍼 라이트 쪽으로 치우쳐서 아이폰 쪽 가독성이 좀 낮게 나왔는데 다시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처럼 아이폰에서는 글씨를 읽거나 배경을 인지하는데 큰 문제가 없는 반면, 리디 페이퍼 라이트는 마치 저해상도 이미지를 보는 것과 같이 전체적으로 두리뭉실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총평


리디 페이퍼 라이트는 결국 이후 제 손을 떠나게 되었는데요.

제가 리디 페이퍼 라이트를 포기한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1. 낮은 해상도로 인한 눈의 피로감
e-pub 문서를 보더라도 해상도가 낮아 폰트가 많이 흐리게 보입니다. 폰트 사이즈를 키우면 어느정도 해결은 되지만 그렇게 보기에는 책을 읽는 느낌보다는 예전 PC 통신 시절 온라인 소설을 읽는 느낌이 더 강했고, 오히려 아이폰에서 폰트를 작게 출력해서 보는 것이 더 피로감이 적었습니다.

2. PDF 출력 포기.
제가 보는 책의 50%는 PDF (스캔 PDF, 문서 형태 PDF, 리디 북스에서 판매 중인 PDF 기반 기술 책 등) 인데요.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서는 어떤 방법을 쓰더라도 편하게 PDF를 읽을 수 있는 방법이 없었습니다.

3. 만화책.
위에 아이폰과 비교한 것 처럼 만화책은 그냥 LCD가 답이라고 판단했습니다.



e-ink 기기는 참 매력적이긴 한데 아직은 좀 부족한게 많은 것 같습니다.

이는 리디 페이퍼 라이트와 같은 저해상도 보급형 기기에만 국한되는 것은 아닌 것 같구요.
이 이야기는 뒤에 준비 중인 리디 페이퍼, 크레마 카르타, 아이폰 6s plus,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비교에서 다시 풀어보겠습니다.
  1. ㅇㅇ 2016.09.24 07:26 신고

    공감.. 처음에 좀 사용하다가 사용하지 않게 되네요.

+ Recent posts